•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카드, 비자와 손잡고 빅데이터 컨설팅 사업확대

신한카드, 비자와 손잡고 빅데이터 컨설팅 사업확대

기사승인 2020. 09. 22. 09: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카드 보도자료] 해외에서도 주목한 신한카드 데이터
신한카드와 비자는 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 (오른쪽)과 크리스 클락 Visa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왼쪽)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는 글로벌 최대 결제 네트워크 기업 비자(Visa)와 빅데이터 관련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향후 양사의 뛰어난 데이터 분석 역량과 정보를 토대로 정부 기관 및 국내외 유수기업을 대상으로 한 데이터 기반 컨설팅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글로벌 결제·소비 동향 모니터링 등 데이터 솔루션 개발을 공동 진행해 국내 데이터 산업 발전과 신성장 동력 발굴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다.

이번 협약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크리스 클락(Chris Clark) 비자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의 영상 회의를 통해 언택트 방식으로 지난 21일 진행됐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이번 Visa와의 전략적 MOU 협약 및 ADB 데이터 판매 계약 체결은 신한카드의 글로벌 데이터 시장 진출의 첫 시발점이자 해외에서의 데이터 기반 국내시장 분석에 대한 관심도를 보여주는 데 그 의미가 깊다”며 “신한금융그룹의 네오(N.E.O, New Economic growth supporting Operations) 프로젝트와 연계, 신한카드의 데이터 비즈니스 경쟁력 강화는 물론 나아가 정부의 뉴딜정책 일환인 국내외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 클락 비자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는 “연간 2000억 건 이상의 거래를 처리하는 Visa는 결제 데이터 분석에 있어 세계적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비자의 데이터 컨설팅 서비스는 코로나 19 등 각종 어려움에 직면한 정부 기관 및 기업을 대상으로 혁신적 상품 서비스 개발, 상품화 과정에 전문적인 조언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패트릭 윤(Patrick Yoon) 비자코리아 사장은 “당사 주력 사업 부문 중 하나인 데이터 컨설팅은 정부의 데이터 뉴딜 정책 발표 및 데이터 3법 시행과 맞물려 큰 의미를 갖고 있다”며 “신한카드와 공동 노력을 통해 Visa가 보유한 데이터 분석 노하우가 국내에서도 유의미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신한카드는 최근 아시아개발은행(ADB)에 데이터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신한카드는 아시아개발은행(ADB)과 해외 금융기관 대상 최초로 데이터 공급계약을 이달 내에 체결할 예정이다. 해당 데이터는 국가위기 상황에서의 국가별 재난지원금 효과 측정 목적에 쓰여질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