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안, 코로나로 관리 어려운 치매환자 ‘찾아가는 쉼터 프로그램’ 운영

신안, 코로나로 관리 어려운 치매환자 ‘찾아가는 쉼터 프로그램’ 운영

기사승인 2020. 09. 22. 15: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치매대상자 1:1 맞춤형 서비스 제공
쉼터프로그램
전남 신안군 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운영하는 가가호호 찾아가는 쉼터 프로그램. /제공=신안군
신안 정채웅 기자 = 전남 신안군은 치매환자의 인지기능 저하 방지 및 건강관리를 위해 찾아가는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신안군은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와 암태면 건강증진센터로 방문한 치매환자를 대상쉼터을 운영했으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역사회 감염 방지를 위해 가가호호 찾아가는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관내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2인1조로 8회에 걸쳐 인지자극훈련, 워크북, 미술 프로그램 등 치매환자의 기능 증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군 관계자는 “찾아가는 쉼터 프로그램 운영으로 치매어르신의 전반적인 기능 저하를 예방하고 치매환자와 치매환자를 돌보는 보호자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제공해 치매안심센터가 할 수 있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