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추미애 아들 주거지·사무실 압수수색…‘스모킹건’ 찾을까

검찰, 추미애 아들 주거지·사무실 압수수색…‘스모킹건’ 찾을까

기사승인 2020. 09. 22.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들 서모씨 휴가 논의한 장교·보좌관 자택 등도 압수수색
국무회의 참석하는 추미애 장관<YONHAP NO-3095>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국무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연합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27)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서씨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당초 이른바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으로 지목된 국방부 민원실 녹취에서 추 장관 부부와 관련된 결정적인 자료는 검찰이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또 다른 핵심 증거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전날 추 장관의 아들 서씨가 근무 중인 전북 전주 전북현대모터스 사무실과 그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서씨는 정부가 지원하는 ‘프로스포츠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2월부터 K리그 구단인 전북현대 사무국 인턴으로 채용된 뒤 유소년 청소년팀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또 구단 인근 원룸에서 혼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서씨가 군 휴가 미복귀 당일 휴가 처리를 지시한 상급부대 지원장교 A대위의 사무실과 주거지, 추 장관이 의원 시절 보좌관을 지낸 B씨의 주거지도 지난 19일 압수수색했다.

A대위와 B씨는 서씨의 휴가 기간에 최소 3차례 이상 서씨의 휴가 연장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들의 휴대전화도 압수수색해 통화·문자메시지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문자메세지 내용 등을 바탕으로 단순 문의였는지, 논의 과정에 청탁성 내용이 있었는지 등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는 한편, 추 장관을 포함한 다른 인물의 지시 여부 등을 조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검찰은 관련 의혹 수사를 위해 국방부 감사관실과 민원실, 국방전산정보원, 육군본부 직할부대인 정보체계관리단 등을 압수수색해 전산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와 관련해 군부대 행정업무를 관리하는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에는 서씨의 휴가와 관련해 “부모님과 상의했는데 부모님께서 민원을 넣으신 것으로 확인”이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이에 검찰은 국방부 압수수색을 통해 서씨의 휴가 기간 전후의 민원상담 녹취파일 1500여건을 확보해 분석했지만 추 장관 부부가 전화한 증거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검찰이 이 사건 수사를 보좌진 등을 기소하는 선에서 마무리 지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고발이 접수된 뒤 8개월간 이 사건 수사를 미뤄온 검찰이 비난 여론이 불거지자 ‘몰아치기식’ 수사를 통해 사건을 성급히 마무리 지으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검찰은 서씨의 주거지 등에서 확보한 물증을 바탕으로 서씨의 부대에 ‘민원전화’를 건 인물이 누구인지, 또 해당 인물이 추 장관의 지시를 받아 전화를 한 것인지 등을 확인한 뒤 추 장관에 대한 조사 여부도 검토할 것으로 관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