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크롱 프 대통령 “북한, 완전한 비핵화 착수해야”...북 언급 않은 트럼프와 대조

마크롱 프 대통령 “북한, 완전한 비핵화 착수해야”...북 언급 않은 트럼프와 대조

기사승인 2020. 09. 23. 07: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크롱, 유엔총회 연설
"북 CVID, 한반도 항구적 평화 유일한 방법"
"미, 독자 이란제재 타협하지 않을 것"
"세계, 미중 투쟁에 지배당하지 않아야"
UN General Assembly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사진=유엔 제공 AP=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서 북한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연설에서 지난 3년간 유엔 총회에서 단골 메뉴로 거론했던 북한 비핵화 문제를 일절 언급하지 않은 것과 대조를 이뤘다.

아울러 마크롱 대통령은 세계 지도자들이 미국과 중국의 지정학적 투쟁에 의해 그들 스스로가 지배당하게 해서는 안 된다며 미·중 패권 전쟁에 양비(兩非)론을 보이면서도 중국 내 인권 문제를 제기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진행된 75차 유엔 총회 ‘일반토의(General Debate)’ 화상 연설을 통해 “이것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정치적 해결책을 얻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북한의 CVID를 촉구했다.

트럼프 미 행정부는 북한 비핵화 목표와 관련, 북한이 패전국에 요구하는 것이라며 CVID에 반발하자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용어를 사용해 왔지만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과 일본·호주 등은 CVID를 고수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북한과 협상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지지해왔다”며 “아직 구체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우리는 여전히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겠다는 북한의 약속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북한 언급은 프랑스가 첫 번째로 우선순위에 두고 추진하는 목표가 대량살상무기 확산을 막고 집단안보를 위협하는 테러와의 싸움에 있다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미국의 이란 제재와 관련, “수년 동안 진행돼 온 최대압박 전략은 이란의 불안정한 활동을 끝낼 수도, 핵무기를 갖지 못하게 할 수도 없었다”며 “이것이 프랑스가 독일·영국 등 파트너들과 함께 2015년 빈 협정(이란 핵 합의·JCPOA)의 완전한 이행을 요구하고, 이란의 위반 행위를 수용하지 않을 이유”라고 강조했다.

그는 2018년 일방적으로 이란 핵합의에서 탈퇴한 미국이 독자적으로 이란을 제재하겠다는 메커니즘에 타협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마크롱 대통령은 세계 지도자들이 미·중의 지정학적 권력 투쟁에 의해 지배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유엔 차원에서 전 세계적 과제와 싸우기 위한 ‘새로운 현대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과 미국이라는 강대국의 전 세계적 비중에 상관없이 오늘날 세계가 미·중 간 경쟁으로 귀착하도록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마크롱 대통령은 중국 내 인권 문제와 관련, 중국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자치구 내 위구르족의 강제노동에 시달린다는 의혹을 조사할 수 있도록 유엔이 사절단을 파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