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담보’ 성동일 “기존에 보여줬던 아빠 모습과 달라, 행복한 시간이었다”

‘담보’ 성동일 “기존에 보여줬던 아빠 모습과 달라, 행복한 시간이었다”

기사승인 2020. 09. 24. 16: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성동일
배우 성동일이 ‘담보’에서 사채업자 두석(성동일) 역을 맡았다/제공=CJ
배우 성동일이 ‘담보’를 통해 선보인 ‘아빠 연기’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성동일·김희원·하지원, 박소이와 강대규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성동일은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내 자신한테만 솔직하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시나리오가 탄탄했고 최대한 따라가려고 노력 했다. 강대규 감독이 ‘하모니’라는 영화로 흥행을 했기 때문에 디테일하고 꼼꼼했다”고 말했다.

이어 “담보 아빠는 기존에 보여줬던 아빠와는 다르다. 아이에서 고등학생, 대학생까지 제대로 키웠다. 하지원이 정말 내 딸이었으면 좋겠다. 어릴 때 데려와서 호적에 올리고 하는 모습이 동시에 딸 셋을 얻은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하지원/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29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