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북한 만행 강력 규탄, 책임있는 조치 촉구”

정세균 총리 “북한 만행 강력 규탄, 책임있는 조치 촉구”

기사승인 2020. 09. 25. 1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북한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사살하고 불 태운 사건에 대해 “무장도 하지 않은 우리 국민에 대한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며 “북한 당국의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보다 더 소중한 가치는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