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흥시, 전국 아홉 번째 ‘공정무역도시’ 선정

시흥시, 전국 아홉 번째 ‘공정무역도시’ 선정

기사승인 2020. 09. 27.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흥 박은영 기자 = 경기 시흥시가 전국에서 아홉 번째로 공정무역도시로 선정됐다.

시는 그동안 공정무역 기초 교육, 활동가(캠페이너) 양성 과정, 공정무역 주간 페스티벌 운영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공정무역은 생산자에게 정당한 대가를 지불하고 소비자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것으로, 윤리적 소비를 통해 구조적인 빈곤문제를 해결해 나가려는 시민운동이다.

현재 전 세계 36개국 2000여 개 도시가 공정무역도시 인증을 받고 공정무역 운동을 실천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서울·경기·인천시와 경기 화성·하남·부천·광명시, 인천 계양구에 이어 시흥시가 9번째 공정무역도시로 선정됐다.

공정무역도시 인증은 국제공정무역마을위원회의 한국 인증기관인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가 평가 인증한다.

인증은 지역 의회의 지지, 지역 매장의 접근성 확장, 다양한 공동체에서 공정무역 제품 활용, 미디어를 통한 홍보, 공정무역위원회 조직 등 5가지 기준에 적합해야 받을 수 있다.

시흥시는 지난해 민간조직으로 (사)경기도 여성단체협의회 시흥시지회, 시흥여성인력개발센터, 우리동네연구소, (사)시흥시자원봉사단체협의회, 사회적경제조직 등 16개 기관이 모여 공정무역추진협의회를 준비했다.

지난해 11월 포트나잇 공정무역협의회가 출범했으며, 시민에게 공정무역의 의미를 알리고 동참을 유도하고자 공정무역 프로모션& 캠페인 활동과 공정무역 실천기관 간의 공정무역 활성화 활동을 약속하는 협약식을 시행했다.

또 올해 4월에는 ‘시흥시 공정무역 지원 및 육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공정무역 활동의 기본 근거를 마련하고, 공정무역관련 자문 및 심의기구인 시흥시공정무역위원회를 구성했다.

시는 다양한 기관을 통해 공정무역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특히 시흥도시공사가 공정무역 교육 및 캠페인, 공정무역제품 사용 등을 실천하면서 시흥시 최초로 한국공정무역마을위원회로부터 ‘공정무역 실천기관’ 인증을 받았다.

시는 앞으로도 공정무역 도시로서 활발한 활동을 통해 공정무역 물품 판매처 육성 및 확대를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임병택 시장은 “이번 공정무역도시 인증은 시민과 함께 차분히 준비한 결과”라며 “시민과 함께 공정무역 도시로서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흥시는 오는 10월 30일 시청 늠내홀에서 경기도와 시흥시가 주최하는 경기도 공정무역 포트나잇 개막식 행사에서 공정무역도시 선언 및 인증식을 가질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