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복지·국채 늘리면 베네수엘라처럼 망한다? 완전 가짜뉴스”

이재명 “복지·국채 늘리면 베네수엘라처럼 망한다? 완전 가짜뉴스”

기사승인 2020. 09. 28. 08: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국민의힘이 "복지 늘리면 베네수엘라처럼 된다"는 주장에 대해 "가짜 뉴스"라고 비판했다.

27일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 힘은 가짜 뉴스 이제 그만'이라는 글을 올리고 "정치는 국민 주권을 대신하는 것이니, 사실에 기초한 선의의 경쟁이어야지 거짓으로 국민을 속이며 상대를 음해하면 안 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복지 늘리면 베네수엘라 된다' '국채 늘리면 베네수엘라 된다' 이것은 국민의힘이 오래전부터 민주당 정부의 복지 확대를 막기 위해 전가 보도처럼 해온 억지 주장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코로나19 경제 위기를 맞아 전 세계가 하는 재정 지출 확대와 국채 발행을 두고도 '베네수엘라'를 소환한다"며 "베네수엘라는 복지 때문에 망한 것이 아니라 석유 의존 단순 취약경제 체제, 부정부패, 저유가, 사회주의 경제에 대한 미국의 경제제재 때문에 경제가 악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베네수엘라의 국채비율은 지금도 20%대에 불과하며 국채때문에 망했다는 주장은 완전한 가짜 뉴스"라며 "오랜 기간 대한민국 국정을 책임졌고 앞으로도 책임지겠다는 국민 정당이라면 조작 왜곡 일삼은 적폐 언론 뒤에 숨어 더는 가짜뉴스 만들지 마시기 바란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