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마트24, 귀성 자제 분위기에 27.7%만 추석날 문 닫는다

이마트24, 귀성 자제 분위기에 27.7%만 추석날 문 닫는다

기사승인 2020. 09. 28.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미지) 이마트24 로고
이마트24는 올해 추석 당일 문을 닫는 가맹점의 비율이 전체의 27.7%라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7.3% 포인트 하락한 수치로, 귀성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정상 영업을 택하는 편의점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마트24는 경영주가 가맹계약 시 조건 없이 영업일 수와 영업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가맹 모델을 운영하고 있다. 이에 이마트24의 연도별 추석 당일 미영업점 비율은 2017년 24%(597곳), 2018년 32%(1077곳), 2019년 35%(1446곳)으로 증가했다.

그러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혼추’ ‘홈추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추석 특수를 잡기 위해 27.7%(1374곳)만이 추석 당일 휴점을 결정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이전의 달리 올해 추석 당일 휴무 가맹점 비율이 줄어든 것은 추석을 주말의 연장으로 생각하고 매출 활성화를 위해 정상 영업을 결정한 가맹점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