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당 정치국 회의서 ‘공무원 피격 사건’ 침묵

김정은, 당 정치국 회의서 ‘공무원 피격 사건’ 침묵

기사승인 2020. 09. 30.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비상방역 강화... "방역 부족점 지적"
당 창건 75주년 주요 사업 논의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조선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사업 문제 등을 논의했다고 30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비상방역사업 강화 문제 등을 논의했다. 다만, 최근 발생한 북한의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30일 김 위원장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제7기 제18차 정치국회의를 주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이어 “악성 비루스(코로나19)의 전파 위협을 막기 위한 사업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부족점들을 지적하고, 국가적인 비상방역 사업을 보다 강도 높이 시행할 데 대한 해당 문제들이 심도 있게 연구 토의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부족점’이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서는 소개하지 않았다.

또한 회의에서는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현황에 대한 보고가 있었으며 “방역 부문에서의 자만과 방심, 무책임성과 완만성을 철저히 경계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그러면서 “우리 식대로, 우리 지혜로 방역대책을 더욱 철저히 강구하며 대중적인 방역 분위기, 전인민적인 자각적 일치성을 더욱 고조시켜 강철같은 방역체계와 질서를 확고히 견지할 데 대하여 강조됐다”고 말했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연관될 가능성이 있는 ‘북측 해역에서의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앞서 북한은 소연평도에서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뒤 북한군 단속정에 의해 사망한 공무원 사건에 대해 통일전선부 명의로 청와대에 통지문을 보냈지만, 이 사실을 북한 관영매체와 내부에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따라서 전날 정치국회의에서 남측 공무원 피격 사건 문제가 비공개적으로도 논의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으로 한국 사회의 반북 정서가 커진 민감한 시기에 북한이 재차 코로나19 방역 문제 논의를 위한 회의를 개최한 것은, 남측 공무원에 대한 총격이 방역 조치 과정에 일어난 것임을 부각하려는 속내가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회의에서는 열흘 앞으로 다가온 당 창건 75주년 관련 사업들과 수해·태풍피해 복구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통신은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은 당 창건 75돐을 맞으며 진행한 당 및 국가적 사업들과 재해복구 정형에 대하여 점검했다”면서 “전례 없는 재앙과 재해 위기 속에서도 당 창건 75돌을 진정한 인민의 명절로 성대히 경축하고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을 마감하는 올해를 승리적으로 결속하기 위한 현실적인 조치들을 취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회의에는 박정천 총참모장과 정경택 국가보위상, 김정호 사회안전상, 박명순 당 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현송월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배석했다. 또 박봉주·김재룡·최휘·김영철 당 부위원장, 리룡남·임철웅·김일철 내각 부총리 등 정치국 상무위원과 정치국 위원 및 후보위원들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