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시민, 김정은 계몽 군주 발언 논란에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 했나 보다”

유시민, 김정은 계몽 군주 발언 논란에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 했나 보다”

기사승인 2020. 10. 01.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계몽군주”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너무 고급스러운 비유를 했나 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공개된 유튜브 방송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말하는 게 칭송으로 들리는 사람들이 많이 있나보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유 이사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독재자"라며 "북한 체제 전체가 3대째 세습을 하고 있는 왕조국가니까, 이 사람은 생물학적 운명 때문에 전제군주가 된 사람이잖나"라고 밝혔다. 

그는 "계몽군주들이 과거처럼 할래니까 사람들이 더 이상 참아주지 않을 것 같기도 하고, 국제사회에서 왕따가 되는 것 같기도 하고, 자기가 통치하는 제국을 조금 더 오래 잘 해먹으려고 개혁 조치들을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우리 민족에게는 (개혁 조치를) 안 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 그런 취지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고무·선동할 목적(이었다)"면서 "그렇게 고무·선동하는 것은 민족의 이익에 보탬 되는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계몽군주 가지고 그렇게 떠드는 분들은 2500년 전에 아테네에 태어났으면 소크라테스를 고발했을 사람들이다"라며 "10·4 남북정상회담 10주년 심포지엄 대담에 제가 업무상 나갔으면 그 방향에서 얘기를 해야지, 내가 국민의 뭐시기 당하고 똑같은 소리해야 되냐"고 반문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25일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리더십 스타일이 이전과는 다르다. 내 느낌에는 계몽 군주 같다"고 언급했고, 야권을 중심으로 김 위원장을 칭송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