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새 주한대사에 유명희 WTO 사무총장 후보 지원 요청

문재인 대통령, 새 주한대사에 유명희 WTO 사무총장 후보 지원 요청

기사승인 2020. 10. 16.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코로나 극복 국제사회 협력도 당부
환담장 이동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을 마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새로 부임한 주한 대사들에게 “세계무역기구(WTO) 개혁과 WTO를 중심으로 한 다자무역 체제의 복원, 포용적 성장이라는 비전을 갖고 WTO 사무총장직에 도전한 한국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카리아 하메드 힐랄 알 사아디 주한오만 대사,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주한파키스탄 대사, 글로리아 마르가리타 시드 카레뇨 주한칠레 대사,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 대사,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 대사, 미하엘 라이펜슈툴 주한독일 대사의 신임장을 받은 후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주한대사 부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코로나로 인해 부임 과정도 순탄치 않았을 것”이라며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가 요구되고 있는 만큼 대사 여러분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국과 본국 간의 우호 관계뿐 아니라 코로나 대응과 경제 회복,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도 함께 힘써 주시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내년 상반기 개최될 2차 P4G 정상회의에도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6명의 신임 대사의 발언을 들은 후 “좋은 말씀 잘 들었다. 여러분의 부임을 다시 한번 환영하며, 한국에서 근무하는 동안 양국 관계 발전 등에 있어 많은 성과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봉제사 접빈객(奉祭祀 接賓客)’이란 말이 있다”며 “찾아오는 손님 대접하는 것을 조상님들에 대한 제사 모시는 만큼이나 중시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손님을 반기고 잘 대접하는 전통이 있다. 한국의 인심이 넉넉하니, 한국의 넉넉한 인심도 많이 접해 보시라”고 덕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