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락하는 아르헨티나 경제, 월 최저임금 11만6000원

추락하는 아르헨티나 경제, 월 최저임금 11만6000원

기사승인 2020. 10. 17.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르헨티나 월 최저임금, 101달러
최빈국 아이티보다 임금 낮아
남미 최저 베네수엘라 다음 수준
IMG_8491
아르헨티나 경제가 남미 최저 수준으로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사진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시내 모습./ 사진=권보민 칠레 통신원
아르헨티나 경제가 남미 최저 수준으로 끝없이 추락하고 있다.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거래 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블루 달러’의 가치가 상승하면서 아르헨티나의 최저 임금은 16일(현지시간) 기준 월 101.04달러(11만6000원)다. 이는 아메리카 대륙 최빈국인 카리브해 아이티(104달러)보다 낮은 수준이다.

【 남미 국가별 월 최저임금 표】

국가 2020 USD 달러
칠레 401
에콰도르 400
우루과이 383
파라과이 313
볼리비아 307
페루 259
콜롬비아 227
브라질 187
아이티 104
아르헨티나 101
베네수엘라 1
달러로 측정한 아르헨티나의 구매력 추락사는 경제가 붕괴 수준임을 보여준다. 2010년도까지만 해도 아르헨티나의 월 최저 임금은 439달러였다. 이는 남미 국가 중 첫번째인 칠레의 현 수준보다 높다.

나탈리아 모틸 아르헨티나 경제학자는 “2010년 이후 아르헨티나의 임금은 공식 환율을 적용했을 때 40% 이상 하락했다”며 “이는 100% 하락한 베네수엘라를 제외하면 라틴아메리카에서 최악의 수치”라고 말했다.

이어 “아르헨티나의 달러 임금은 지난해 12월에 비해 무려 24% 하락했다”며 “남미 국가별 임금 지표에서도 올해 6위에서 8위로 두 단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모틸은 “아르헨티나의 경우 암시장 환율을 적용하면 상황이 더욱 위험해진다”며 “최저 임금은 올해 급격한 평가 절하의 결과로 지난해 180달러에서 올해 101달러로 내려가 2017년 이후 77% 하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4달러를 받는 아이티가 아르헨티나를 능가하며, 지금은 베네수엘라 다음으로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많이 하락한 국가”라고 덧붙였다.

아르헨티나 급여 위원회는 최근 급격하게 하락한 최저 임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임금을 30% 인상할 방침이다. 하지만 인상될 최저 임금 월 2만1937페소도 아이티 수준을 겨우 넘는 131.36달러에 불과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