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윤석열 총장, ‘라임 사건’ 검사 비위 의혹 수사 지시

윤석열 총장, ‘라임 사건’ 검사 비위 의혹 수사 지시

기사승인 2020. 10. 17.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건과 관련해 검사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은 로비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 남부지검에 ‘검사 비위 의혹’ 부분을 신속하게 수사해 범죄 혐의 여부를 엄정하고 철저하게 규명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전날 전관 출신 변호사와 현직 검사 3명 등에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와 금품제공 등 로비를 했다고 폭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