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경기지사 “기본대출 시행에 정부와국회 나서야”

이재명 경기지사 “기본대출 시행에 정부와국회 나서야”

기사승인 2020. 10. 18. 12: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지사 최근 1
수원 김주홍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6월 정부는 ‘불법’ 사금융 이자한도를 24%에서 6%로 낮추었으나 이는 미등록 대부업에 한정되고 등록 대부업자는 여전히 24% 이자를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어 “초과이자를 받는 불법대출을 해도 걸리면 ‘초과이자만 무효’이고 법정최고이자는 그대로 받을 수 있으며, 어떤 처벌도 제재도 없다”며 “불법을 저지르는 것이 이익이고 제재도 없으니 법을 지킬 이유가 없고, 지키는 자만 손해이니 사실상 불법을 조장하는 꼴”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경기도민 10명 중 약 9명이 대부업 최고금리 인하에 동의하고, 24% 이자는 높으며, 저성장시대에 맞게 서민 이자부담을 줄여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독일은 과도한 이자 약정을 반사회질서행위로 보아 대출계약 자체를 무효화해 원금반환을 불허”하고 “일본 또한 대부업자가 법정이율을 초과하면 대출약정이 무효”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신용 7등급 이하 도민에게 심사없이 50만 원, 심사후 300만 원까지를 연 1%에 최대 10년간 대출해주는 ‘경기 극저신용대출사업’을 펼치고 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 하다고 강조하면서 “불법사금융을 일부러 방치한 채 ‘불법사금융 피해 입을까봐 서민대출이자를 못낮춘다’는 해괴한 소리는 그만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불법대출은 무효화하고, 서민대출 이자는 낮추고, 최소한의 저리기본대출로 서민금융 숨통을 틔워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 관심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