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독일 코로나19 재확산...정치인들 국민연대 촉구

독일 코로나19 재확산...정치인들 국민연대 촉구

기사승인 2020. 10. 19.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앙겔라 메르켈
앙겔라 메르켈 독일 연방 총리가 영상 연설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되는 코로나19에 대처한 국민 연대를 호소하고 있다./출처=연방 총리 공식 홈페이지 영상 캡처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연방 총리를 비롯한 정치인들이 연이어 국민연대를 촉구하고 나섰다.

독일 공영방송 ARD는 18일(현지시간) 독일내 코로나19 일일 감염자수가 급증하면서 주요 정치인들이 국민들에게 전염병과의 싸움에 신중하게 대처하며 함께 연대할 것을 긴급 호소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앙겔라 메르켈 연방 총리는 전날 영상 연설을 통해 “현재의 독일내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처음 대유행을 겪었던 6개월 전보다 훨씬 더 빨라 이미 매우 심각한 단계에 이르렀다”며 “집이나 외부에서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줄이고 꼭 필요하지 않은 여행은 자제하며 가능한 한 집에 머물러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또한 독일이 상반기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잘 대처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가 함께 규칙을 준수했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언급하며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 함께 행동할 것을 촉구했다.

마르쿠스 죄더 바이에른 주(州) 총리는 “상황이 심각해 우리가 신속하게 대응하지 않는다면 코로나19가 통제를 잃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행동을 주저할 경우 두 번째 록다운(Lockdown: 봉쇄령)을 감수해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한 그는 ‘신중함, 주의, 연대’가 다른 어떤 때보다 중요한 상황임을 강조했다.

노베르트 발터 보르얀스 사회민주당 대표는 특히 젊은 세대를 지목해 더 신중한 태도로 연대할 것을 촉구했다.

보르얀스 대표는 “모두의 행동 하나하나가 타인들, 특히 신체적으로 약한 사람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며 “지금 젊은 세대가 가져야 할 연대감은 기후보호나 국제 갈등과 마찬가지로 우리 사회에서 중요하게 다뤄야 하는 ‘윤리적 문제’”라고 말했다.

연방 정부가 각 주정부에 자치 방역을 맡기기보다는 보건 당국 통제하에 더 긴밀하게 관여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미샤엘 크레츠머 작센 주(州) 총리는 연방 보건 당국에 더 많은 지원을 요청하며 “작센 주는 신규 확진자가 3~4일마다 두 배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하급수적인 단계에 있다”고 보고했다.

크레츠머 총리는 보건 당국이 각 주정부에 직원을 파견해 긴밀하게 관여해야 하며 경찰은 행정기관이 방역조치를 통제할 수 있도록 협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