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선제검사 3명 추가 확진…19일부터 요양·정신병원 진단검사

서울시 선제검사 3명 추가 확진…19일부터 요양·정신병원 진단검사

기사승인 2020. 10. 19. 16: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무료 검사
서울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사진=송의주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증상이 없는 사람에게도 선제검사를 실시한 결과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견됐다. 선제검사를 통해 지난달 15일 첫 확진자가 발견된 이후 약 한 달만이다. 이로서 감염자 본인은 증상이 없지만 주위 사람들에게 감염 매개원이 될 수 있는 ‘무증상 감염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돼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의 생활 방역수칙 준수가 더욱 중요해졌다.

서울시는 19일 브리핑을 통해 선제검사를 통한 추가 확진자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시 관계자는 “1명은 일반인 선제검사에서 13일 검사받아 14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명은 15일 검사받아 1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3명의 확진자는 코로나19 지침에 의거, 격리 및 치료 등 후속 조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일반인 선제검사는 6월 15일부터 10월 16일까지 총 1만541명이 받았으며, 9월 15일 첫 감염자를 발견된 지 약 한 달만에 3명이 추가됐다.

앞서 시는 ‘조용한 전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6월부터 일반인 공개모집 선제검사와 고위험 시설·집단 대상 선제검사 등 두 방향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최근 의료기관에서의 감염사례가 다수 발생함에 따라 9월 22일부터 10월 14일까지 확진자가 발생한 8개 자치구의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의료진, 기타 종사자 등 총 9352명에 대해 선제검사를 실시했으며,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시는 이날부터 요양병원, 요양원, 데이케어센터, 정신의료기관, 정신요양시설, 정신재활시설 총 1200개 시설의 종사자 및 이용자 등 4만4000여명에 대해 선제검사를 순차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일반시민도 서울시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7개 시립병원에서 무료로 선제검사를 받을 수 있으며, 해당 주에 마감되면 다음 주 월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서울시는 “다중이용시설과 대중교통, 집회, 시위장, 감염 취약계층이 많은 의료기관, 요양시설, 주야간보호시설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며 “의심증상은 없으나 불안하신 시민은 선제검사를 적극 신청해 검사를 받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