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서 독감백신 맞은 17세 男 사망…방역당국 “부검 조사 중”

인천서 독감백신 맞은 17세 男 사망…방역당국 “부검 조사 중”

기사승인 2020. 10. 19.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604996_001_20201019083903851
의료진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사진 = 연합
인천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17세 청소년이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사망자가 접종받은 백신은 신성약품에서 유통을 했던 무료 독감 백신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17세 남성이 지난 14일 낮 12시에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받고 접종 전후 특이사항이 없었다가 16일 오전에 사망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부검을 통한 사망원인을 먼저 파악한 후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인플루엔자 백신으로 인한 이상반응 신고는 총 353건이다. 신고된 이상반응의 내용은 유료 접종자가 124건, 무료접종자가 229건이다. 증상별로 보면 알레르기 증상이 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접종한 부위가 부풀어 오르는 등 국소 반응 98건, 발열 79건, 기타 69건 등의 순이었다.

정 본부장은 “백신 유통 및 백색 입자 관련 수거·회수 대상 백신 접종 이상반응 사례 신고는 80건”이라며 “주된 증상은 대부분 국소반응, 발열, 알레르기 등의 경증”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