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혜교 닮은 꼴 中 류타오 등 민낯 경악 수준

송혜교 닮은 꼴 中 류타오 등 민낯 경악 수준

기사승인 2020. 10. 19. 2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장 지우면 일반인과 별 차이 없어
중국의 유부녀 스타 류타오(劉濤·42)는 40대를 넘긴 중년답지 않은 청순함을 자랑한다. 40대를 넘어섰어도 드라마나 영화에서는 20∼30대 배역의 연기도 곧잘 한다. 아마도 얼굴이 동안처럼 보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류타오
류타오의 민낯./제공=신랑.
그렇다면 그녀는 정말 동안일까 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답은 아니다라고 해야 할 것 같다. 화장을 지운 민낯이 거의 경악 수준이라는 것이 중국 유력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신랑(新浪)의 주장이다. 이 사이트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그녀는 종종 화장을 지운 민낯을 파파라치들에게 찍힌다고 한다. 문제는 이때의 사진이 나이에 딱 들어맞는 수준의 얼굴을 보여준다는 사실이 아닐까 싶다. 결론적으로 일반인과 거의 다름 없는 얼굴이라고 해도 괜찮지 않나 싶다.

장바이즈
장바이지의 민낯./제공=신랑.
그러나 화장을 지운 민낯이 그녀만 놀라운 것이 아니다. 홍콩의 스타 장바이(張柏芝·40)나 대만으로 시집을 간 가오위안위안(高圓圓·41)도 크게 다르지 않다고 한다. 실제로 최근 공개된 두 여 스타의 민낯은 미모의 배우라고 하기에는 조금 아쉬운 감이 없지 않다.

가오위안위안
가오위안위안의 민낯./제공=신랑.
물론 민낯이 뛰어나게 아름다운 배우들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이를테면 평소 화장을 많이 하지 않는 탕웨이(湯唯·41) 등이 이런 유형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미 민낯으로 활동하기에는 불가능하다고 해도 좋을 류타오나 장바이즈, 가오위안위안 등이 이제 와서 화장을 하지 않을 수도 없다. 여배우들에게 화장은 완전 계륵이 아닐까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