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씨젠, 3분기 코로나 시약 매출 증가할 것…목표가 상향”

“씨젠, 3분기 코로나 시약 매출 증가할 것…목표가 상향”

기사승인 2020. 10. 20.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화투자증권은 20일 씨젠의 3분기 코로나 시약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 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는 4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신재훈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씨젠의 3분기 실적(연결기준)으로 매출액 3030억원, 영업이익 1875억원, 영업이익률 61.9%, 당기순이익 1537억원을 예상했다. 신 연구원은 “매출액은 코로나 진단 키트 매출과 장비 판매에 성장할 것”이라며 “수익성은 전사 성과급 지급 등 일회성 비용 발생을 반영했음에도 컨센서스를 크게 상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사업부문별 매출액은 진단 2525억원, 장비 505억원으로 추정한다”면서 “진단사업부 제품군별 매출액은 코로나19 2236억 원, 기타 호흡기 105억원, 성병/여성질환 85억원, HPV 21억원, 기타 78억원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감염 속도 둔화가 진단업체들의 향후 실적에 대한 우려로 이어지고 있지만, 씨젠은 인플루엔자 등의 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진할 수 있는 AllplexTM SARS-CoV, FluA, FluB, RSV Assay 등을 출시해 빠르게 시장 점유를 확대하고 있다”면서 “우려보다는 성장성을 감안한 밸류에이션 적용이 타당하다”고 판단했다.

이어 “4분기에는 장비 매출의 증가와 계절적인 성수기를 반영해 또 한번 매출신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연간 실적 추정치를 매출액 1조116억원, 영업이익 6132억원, 영업이익률 60.6%, 당기순이익 4959억, 순이익률 49.0%으로 상향 조정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