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진선미 “SH공사 공급가능 공가주택 3407가구, 전년대비 100%이상 증가”

[국감 2020]진선미 “SH공사 공급가능 공가주택 3407가구, 전년대비 100%이상 증가”

기사승인 2020. 10. 20. 14: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6년 이후 건설형 임대주택 공가 호수 꾸준하게 올라
SH보유 공공주택
2020년 8월 기준 서울도시주택공사(SH공사)가 보유한 서울시 공급가능 공가주택이 3000가구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대비 100% 이상 증가된 수치다.

20일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동갑)이 SH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공급 가능 공가 가구수는 총 3407가구로 2019년도 총 공가 호수인 1673가구 대비 100% 이상의 증가폭을 보였다.

건설형 임대주택의 경우, 2016년 이후부터 공가 가구수가 꾸준하게 증가했으며, 2016년도 454가구였던 공급 가능 건설형 임대주택이 2020년 2582가구로 늘었다. 매입 및 임차형 임대주택 역시 2016년에 비해 약 700가구 이상 늘었으며, 800호가 넘는 공가가 발생한 것도 올해가 처음이었다.

또한, 하자 등을 이유로 유보한 공급 불가 공가가 700가구가 넘었으며, 이 중 600가구 이상이 매입임대형 다가구 주택으로 밝혀졌다.

진선미 위원장은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공공주택 공가 증가가 서울 역시 예외가 아니다”라며 “무조건적으로 물량을 공급하는 것보다 질 좋은 주택, 국민의 수요를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주택 공급에 더욱 치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