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카드, ‘늘테크’ 의미 담은 새로운 영상 광고 론칭

신한카드, ‘늘테크’ 의미 담은 새로운 영상 광고 론칭

기사승인 2020. 10. 21.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카드 보도자료] 늘테크광고 이미지
/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는 신한페이판(PayFAN)의 소비관리서비스를 주제로 제작한 영상 광고 ‘소비마마’편에 이어 신한카드만의 종합금융서비스를 담은 ‘늘테크’ 광고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늘테크는 고객의 모든 순간에서 ‘늘 모아주고 늘 아껴주며 늘 관리해 준다’는 의미로 간편결제를 넘어 소비·자산관리 및 다양한 맞춤 혜택까지 한번에 제공하는 신한페이판의 종합금융서비스를 뜻한다.

이번 광고는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해 입지를 다진 배우 안효섭의 오늘로 구성해 고객의 하루에 신한페이판이 늘 함께하고 있다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표현하고 있다.

먼저 바쁜 일상 속 시간에 쫓기는 주인공이 출근 시간 계단을 뛰어오르는 중에도 소비가 관리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안효섭이 역동적으로 뛰어 오른 계단에 나타나는 주·월간 소비진단리포트는 신한페이판을 통해 늘 합리적 소비생활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한가로운 오후 반려견과 산책을 하는 순간에도 자기 관리를 할 때에도 어디서든 신한페이판이 나타난다. 예산관리를 통한 계획적인 소비생활이나 자산관리를 할 때에도 신한페이판이 고객과 항상 함께하고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신한카드는 설명했다.

이외에도 잔고가 비어 있는 상태를 냉장고가 텅 비어 있는 상황으로 나타내기도 하고, 통장의 잔고 없이도 송금할 수 있는 신용카드 기반 개인간 송금 서비스인 ‘마이송금’도 안내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광고를 통해 신한페이판의 다양한 서비스를 소개함과 동시에 늘 고객의 삶과 함께해 관리해 드린다는 마음을 전달하고자 했다”며 “‘늘테크’는 자산이 늘어난다는 중의적인 의미도 담고 있어 다양한 혜택을 통해 풍요로운 금융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