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선영 측 “‘식용유 연예인’ 아냐…거주지 다르다”

박선영 측 “‘식용유 연예인’ 아냐…거주지 다르다”

기사승인 2020. 10. 22.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배우 박선영 /정재훈 기자
배우 박선영 측이 일명 '식용유 연예인' 의혹에 억울함을 토로했다.

22일 박선영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박선영씨는 해당 사건의 당사자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선영씨가 살고 있는 곳은 사건이 발생한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다. 회사가 성동구에 있기는 하지만 최근 회사에 온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한 매체는 서울 성동구 소재 한 아파트에 사는 배우 A씨가 지하주차장에 식용유를 흘리고 방치해 입주민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입주민은 이 사고로 6주간 병원 치료를 받았고, A씨는 과실치상 혐의로 조사 받았다. A씨 측은 키친타월로 기름을 닦았다며 무죄를 주장했지만, 결국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한편 박선영은 지난 5월 종영한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 출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