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중 언론전쟁, 미 중국 매체 6곳 ‘외국사절단’ 지정...활동 제약

미중 언론전쟁, 미 중국 매체 6곳 ‘외국사절단’ 지정...활동 제약

기사승인 2020. 10. 22. 07: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폼페이오 미 국무 "중국 본사 둔 6개 언론사 외국사절단 지정"
"중공의 미국 내 선전 노력 추방 조치"
미, 올해 중국 매체 15개 외국사절단 지정...인력명단·자산 현황 의무 보고해야
중, 미 특파원 인가 철회
폼페이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21일(현지시간) 국무부 브리핑에서 중국 공산당의 선전 노력을 미국 내에서 밀어내기 위해 중국에 본사를 두고 운영되는 6개 언론사를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했다고 말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국 행정부는 21일(현지시간) 중국의 언론사 6곳을 추가로 ‘외국사절단(foreign mission)’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이날 국무부 브리핑에서 중국 공산당의 선전 노력을 미국 내에서 밀어내기 위해 중국에 본사를 두고 운영되는 6개 언론사를 외국사절단으로 지정했다고 말했다.

대상 매체는 이코노믹데일리(經濟日報)·이차이글로벌(第一財經)·제팡르바오(解放日報)·신민완바오(新民晩報)·중국사회과학(SSCP)·베이징리뷰(北京周報), 등이다.

이코노믹데일리는 베이징의 경제 전망을 제공하는 매체이며, 제팡르바오는 상하이(上海) 공산당 기관지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들 언론사는 국무부에 미국 내 인력 명단과 부동산 등 자산 보유 현황에 관한 정보를 의무적으로 통지하야 하는 등 제약이 따른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들은 모두 외국 정부에 의해 실질적으로 소유되거나 효과적으로 통제된다”며 “우리는 단지 정보의 소비자인 미국민들이 자유 언론에 의해 쓰인 뉴스와 중국 공산당이 배포한 선전을 구분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하기를 원할 뿐이다. 그것들은 같은 것이 아니다”고 조치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올해 외국사절단으로 지정된 중국 언론은 15개에 이른다. 앞서 국무부는 지난 2월에 신화(新華)통신·CGTN·중국국제방송·중국일보 등 5개 관영 매체, 6월에 중국중앙(CC)TV, 반관영 통신인 중국신문(CNS),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르바오(人民日報), 런민르바오의 자매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 등 4개 매체를 외국사절단으로 각각 지정했다.

아울러 국무부는 3월 초 런민르바오를 포함한 5개 중국 관영 매체의 직원 수를 기존 160명에서 100명으로 줄이겠다고 했고, 미 국토안보부(DHS)는 5월 초 중국 언론인에 대한 비자를 연장 가능한 90일짜리로 제한하는 조처를 내렸다.

이에 중국은 6월에 올해 말 만료되는 뉴욕타임스(NYT)·워싱턴포스트(WP)·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 언론사 기자들의 특파원 인가를 철회하는 식으로 대응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