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갑질 사과 “부족한 언행 많이 부끄러워…후회하고 반성”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갑질 사과 “부족한 언행 많이 부끄러워…후회하고 반성”

기사승인 2020. 10. 23.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레드벨벳 아이린, 쇄골 미녀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 갑질 의혹에 사과했다/김현우 기자
레드벨벳 아이린이 스타일리스트 겸 패션에디터 A씨 갑질에 사과했다.

아이린은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라며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21일 15년차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내가 그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을 했다”라며 갑질 사건을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한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어떻게 성장하면 저 지경에 이를 수 있을까’라고 깊이 생각한 적이 있다. 오늘 내가 그 ‘을’의 위치에서 한 사람에게 철저하게 밟히고 당하는 경험했다”면서 자신이 당한 상황을 공개했다.

한편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