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라임·옵티, 특검 사안 아냐…윤석열, 민주주의 기본원리 이해 못 해”

김태년 “라임·옵티, 특검 사안 아냐…윤석열, 민주주의 기본원리 이해 못 해”

기사승인 2020. 10. 23.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YONHAP NO-1717>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3일 야당의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 주장에 대해 “권력형 게이트가 아님이 명백해지고 있어 특검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상시적 특별검사제도라고 할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거부하면서 금융 사기 사건 하나를 수사하기 위해 공수처보다 더 큰 거대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근거 없는 의혹을 부풀려 정쟁으로 몰려는 정치적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야당은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수사에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총장은 권력기관에 대한 민주적 통제라는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를 제대로 이해 못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검찰은 헌정 질서 밖에 존재하는 특권집단, 국민 통제를 받지 않는 성역화된 권력기관이 아니다”라며 “검찰이 민주적 견제와 균형에 따라 작동하도록 검찰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