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민단체 “시는 전임 시장 토지인허가 과정 전수조사하라“

용인시민단체 “시는 전임 시장 토지인허가 과정 전수조사하라“

기사승인 2020. 10. 23.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정의 등 25개 시민단체 성명서 발표
정찬민 땅
2015년 9월 7일 열린 제218회 용인시의회임시회 본회의에서 박남숙 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용인시가 도시관리계획 수립 용역 과정에서 정찬민 시장 개인 토지를 자연녹지에서 제1종 일반주거로 용도변경하고 도시계획도로까지 그려졌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 25개 시민단체가 전임 시장의 ‘권력형 게이트’ 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용인환경정의 등 25개 시민단체는 23일 성명을 내고 “MBC PD수첩이 보도한 국민의힘 정찬민 의원(전 시장)의 금품 수수와 특혜비리 의혹은 용인시민들을 커다란 충격에 빠뜨렸다”고 주장했다.

이어 “PD수첩의 보도는 시민들이 공명정대하게 행사한 선거권을 모욕하고 110만 용인시민들의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힌 사건”이라고 말했다.

시민단체는 “건설업체와 용인시 역대 민선 시장들이 유착한 비리의 역사는 더 이상 반복돼선 안 되는 수치스러운 흑역사”라며 “의혹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용인시는 PD수첩이 의혹을 제기한 재임시절의 토지 인허가와 특혜를 받은 것으로 보이는 관련 건설사 인허가 일체를 전수 조사하고 검증하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성명에는 용인환경정의·용인에코컨서번시·용인시협동조합협의회·식생활교육용인네트워크·생명정의평화종교인연대·용인민주시민네트워크·수지장애인자립생활센터·용인포럼·(재)느티나무도서관 등 25개 시민단체가 공동 참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