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 전무…윤석열, 정치판으로 오라”

홍준표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 전무…윤석열, 정치판으로 오라”

기사승인 2020. 10. 24.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정치판으로 오라"고 밝혔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문정권으로부터 고립무원에 빠진 윤석열 총장이 법사위 국감에서 사실인지 여부는 알 수 없으나 이례적으로 조국 사건 때 박상기 법무장관의 조국 선처 부탁을 폭로하면서 마치 검찰총장이 당시 법무장관의 상위에 있는 자리인양 과시하기도 하고 문재인 대통령과 비선 라인이 있는 양 문 대통령도 끌여 들여 그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인 것은 더이상 나 건드리면 더한 것도 폭로 할수 있다는 정치적으로는 절묘한 방어 수순일 수도 있으나 그것이 바로 윤총장이 무덤으로 가는 잘못된 선택 일 수도 있다"고 적었다.


이어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다"며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게재했다.

특히 홍 의원은 "윤석열 총장과 문정권은 이제 루비콘 강을 건넜다"며 "이젠 문정권의 사람들은 더이상 그 누구도 윤총장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다. 그만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 던져라"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그 정도 정치력이면 여의도판에서도 충분히 통할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며 "잘 모실테니 정치판으로 오라. 그게 윤총장이 당당하게 공직을 마무리 지을수 있는 길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