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8개 자치구서 재활용품 수거 지연…정부만 바라보고 있는 서울시와 자치구들

서울 8개 자치구서 재활용품 수거 지연…정부만 바라보고 있는 서울시와 자치구들

기사승인 2020. 10. 26. 15: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활용 쓰레기 더미
코로나19로 배달음식과 택배 배송량이 폭증하면서 재활용품 배출량이 급증하고 있다./제공=서울시
#서울 구로구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씨는 요즘 재활용품 처리에 골치를 앓고 있다. 현재 이 아파트의 재활용품 분리수거일은 매주 목요일 오전 6시부터 9시까지다. 페트병, 캔, 박스 등 1주일간 쌓인 재활용품을 한번에 내놓는 것도 일이지만 자칫 출근준비를 하다가 시간을 놓치기라도 하면 꼼짝없이 1주일을 더 기다려야 한다.

A씨가 거주하는 아파트의 재활용품 분리수거일은 원래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 2회였다. 그러나 올해 여름부터 재활용품 수거업체가 주 2회 수거에 난색을 표하며 주 1회로 줄어든 것이다. A씨가 거주하는 아파트 관리사무소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배달음식과 택배 배송량이 폭증하면서 재활용품 배출량이 전년에 비해 40% 이상 늘었다”며 “수거업체의 수거용량에도 한계가 있어 어쩔 수 없이 분리수거일을 축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일은 비단 A씨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에서만 벌어지는 것은 아니다. 서울 구로구를 포함한 8개 자치구의 20여 개 아파트 단지에서는 재활용품 분리수거일이 축소되거나 지연되는 등 ‘분리수거 대란’을 겪고 있다.

이러한 쓰레기 대란은 예견된 현실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활용 폐기물이 증가했지만 중국, 동남아 등으로 보내던 폐기물 수출이 막히면서 폐기물 처리 문제는 언제든 터질 수 있는 시한폭탄 같은 것이었다.

무게는 나가지만 유리병이나 고철류는 의외로 별 문제가 아니다. 재활용률이 90%를 웃도는 데다가 재활용 업체의 매입단가도 높기 때문이다. 문제는 매입단가는 낮은데 재활용 선별작업에 많은 공이 들어가는 플라스틱과 비닐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코로나 전후로 품목별 재활용 폐기물 발생 현황을 보면, 종이류가 올해 일평균 889톤이 발생해 지난해 687톤 보다 29.3% 증가했고, 비닐류는 951톤으로 2019년 586톤 대비 11.1% 증가했다. 플라스틱류는 848톤이 발생해 2019년 734톤 대비 15.6% 늘어났다. 무게에 비해 부피를 크게 차지하는 발포수지류는 119톤이 발생해 2019년 106톤 대비 1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관계자는 “재활용 폐기물 수거문제는 어제오늘일이 아니다”라며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주민들의 인식전환도 필요하다. 환경부 지침을 따르는 분리배출을 통해 재활용품 폐기물량을 줄이는 것도 시급하다. 환경부가 보낸 관리 지침은 △비닐류는 깨끗한 것만 모아서 배출하고 △음식물 등 이물질로 오염돼 제거가 힘든 비닐만 종량제 봉투에 담아 배출해야 하며 △스티로폼은 상자의 경우 테이프나 운송장, 상표 등을 제거한 뒤 깨끗한 상태로 배출해야 하고 △컵라면 용기나 음식물 포장재는 깨끗하게 씻은 상태로 배출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지난 16일 추석 연휴에 재활용 폐기물 수거량이 증가했지만 수거에 큰 문제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다만 수도권 등 재활용품 발생이 집중된 지역에서는 일부 선별장의 보관 가능량을 일시적으로 초과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