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코로나19 백신’ 개발도상국 지원에 1000만 달러 기여

정부, ‘코로나19 백신’ 개발도상국 지원에 1000만 달러 기여

기사승인 2020. 10. 28.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여국의 수혜국 지정 금지 조항으로 '北 지원' 불가
연합
연구원들이 지난 15일 경기 성남의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개발도상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기 위한 1000만 달러를 기여하기로 결정했다.

외교부는 28일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의 ‘선구매 공약 메커니즘’(COVAX AMC)에 1000만 달러를 내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체 국민의 20%에 해당하는 분량의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백신공급 메커니즘을 통해 선구매하기로 결정했으며, 이번 1000만 달러 기여를 통해 개도국에 백신을 지원하게 됐다.

세계 백신공급 매커니즘은 코로나19 백신의 공평한 접근을 목표로 세계보건기구(WHO), 감염병혁신연합(CEPI) 및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 추진 중인 백신 공동구매·분배 메커니즘이다.

정부는 선구매에 필요한 약 700억원을 지난 7일 납부했다. 현재 한국을 포함한 총 92개국이 백신을 선구매할 계획이며, 북한을 포함한 92개 개도국은 지원을 받기 위해 참여하고 있다.

당초 외교부는 기여금을 북한 지원에 활용하는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했지만, COVAX AMC가 공여국이 수혜국을 지정하지 못하도록 해 추진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이번 기여를 위해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을 활용하는데, ODA 예산은 법적으로 다른 나라 지원에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외교부 설명이다. 헌법상 북한은 한국에 속한다.

외교부는 “이번 COVAX AMC 지원은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써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이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돼 코로나19 종식을 앞당기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앞으로도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대응에 적극 동참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