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부의 세계’ 명성은 어디로…JTBC 드라마의 하락세, 왜?

‘부부의 세계’ 명성은 어디로…JTBC 드라마의 하락세, 왜?

기사승인 2020. 10. 29. 11: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우의 수' '사생활' 시청률 1%대 굴욕
asdf
‘경우의 수’(왼쪽)와 ‘사생활’ 등 JTBC 드라마가 하락세의 길을 걷고 있다./제공=JTBC 스튜디오, 콘텐츠지음, JTBC
JTBC 드라마가 하락세를 겪고 있다. 올해 초 ‘부부의 세계’로 종편을 넘어 지상파를 위협하는 시청률과 파급력을 자랑했지만, 불과 일년도 지나지 않아 위기를 맞았다.

옹성우·신예은 주연의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는 최신 회차인 8회가 1.1%(닐슨코리아·전국 유료가구 기준·이하 동일)로 자체 최저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1.5%로 시작했는데, 여전히 1%대다.

서현·고경표 주연의 수목드라마 ‘사생활’도 부진하다. 첫 회가 2.5%로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이후 꾸준히 하락해 6회가 자체 최저인 1.5%를 기록했고 최근 회차인 7회 역시 1.6%에 머물렀다.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이 간신히 체면치레를 하고 있다. 김하늘·윤상현 주연의 ‘18 어게인’은 2~3%대의 시청률로, 현재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중 그나마 가장 좋은 성적을 올리고 있다.

금토드라마는 JTBC가 꾸준히 강세를 보여왔다. 2018년 ’미스티’와 ’SKY캐슬’을 시작으로 올해 초엔 ‘이태원 클라쓰’와 ‘부부의 세계’가 큰 사랑을 받았다. 전작 ‘우아한 친구들’도 마지막 회가 5.1%의 시청률로 나쁘지 않았다.

옹성우·신예은·김동준 등 젊은 배우들이 나선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친 남녀의 짝사랑을 그리고 있다. ‘청춘’과 ‘로맨스’를 동시에 보여주겠다는 의도로 시작됐다.

극 설정과 주요 출연진의 연기력은 나쁘지 않지만, 주인공 이수(옹성우)의 개연성 없이 오락가락하는 감정 변화가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만드는 등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공감이 떨어진다는 게 시청자들의 지적이다. 또 웹소설같은 인물들의 대사가 몰입을 방해하고 있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실망스럽기는 ‘사생활’도 마찬가지다. 의도치 않게 국가의 사생활에 개입하게 된 사기꾼들이 대기업과 사기 대결을 펼친다는 내용으로, 서현·고경표·김효진 등의 출연이 방영 전부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기대가 너무 컸던 걸까. 2.5%의 첫 회 시청률이 최고 시청률이 됐다.

1회에서는 사기꾼들의 반전을 그리나 싶었더니 2회에선 차주은(서현)과 이정환(고경표)의 갑작스러운 멜로가, 또 3회에서는 이정환의 과거사가 각각 다뤄졌다. 다양한 이야기를 담는 것은 좋지만, 전체 흐름에선 하나의 큰 결이 유지되어야 하는데 그러질 못했다. 또 7회까지 반전이 지나치게 많아 피로도를 높였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반전은 앞의 이야기가 잘 다져져야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이야기가 다져지기도 전 다른 이야기가 등장하는 탓에 몰입이 어렵고 산만하다는 비판이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경우의 수’와 ‘사생활’ 모두 반환점에 온 만큼 반등이 어려워 보인다. 두 작품 모두 괜찮은 배우와 소재로 출발했지만 대본이 뒷받침하지 못하고 있는 케이스”라며 “그나마 ‘사생활’은 넷플릭스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만, 드라마 자체의 인기라기보다 한류 열풍에 얹혀가는 인기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