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산시 공공형어린이집 2곳 확충 ‘총 29개소’ 운영

오산시 공공형어린이집 2곳 확충 ‘총 29개소’ 운영

기사승인 2020. 10. 29. 1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육 환경 조성 위해 공공형어린이집 사업 적극 지원
신규공공형어린이집지정서수여식
곽상욱 시장이 시장 집무실에서 신규 공공형어린이집으로 선정된 봄빛어린이집과 설리반어린이집 지정서 및 현판 수여식을 가졌다./제공 = 오산시
오산 김주홍 기자 = 경기 오산시가 공공형어린이집 2곳을 확충해 공보육 인프라를 강화했다.

오산시는 최근 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신규 공공형어린이집으로 선정된 △봄빛어린이집 △설리반어린이집 지정서 및 현판 수여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공공형어린이집이란 보건복지부에서 우수한 민간·가정어린이집을 선정, 운영비를 지원해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공 보육 인프라로서 기능하는 보육시설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8월 오산시 민간 가정 어린이집 11곳이 공공형어린이집을 신청했으며 그중 2곳이경기도 심사를 통과해 10월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신규 지정된 ‘봄빛어린이집’은 2007년에 개원한 가정어린이집으로 정원은 16명이며, 민간어린이집인 ‘설리반’은 2012년 개원해 정원은 83명 규모로 차량을 운행한다.

시는 이미 공공형어린이집 27곳을 운영 중이다. 이번 2곳 추가 지정으로 공공형어린이집은 총 29곳이 돼 민간 가정 어린이집 중 공공형 비율이 경기도 평균 7%의 두배인 14%를 달성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공공형어린이집이 신규 선정됨에 따라 오산시의 우수한 보육 인프라가 더욱 확대됐다”며 “안정적인 보육 환경 조성을 위해 공공형어린이집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