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인천e음’ 캐시백 10% 올 12월까지 재연장

인천시, ‘인천e음’ 캐시백 10% 올 12월까지 재연장

기사승인 2020. 10. 29. 15: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ㄹㄹ
인천지역화폐 ‘인천e음’ 카드/제공=인천시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지역화폐 ‘인천e음’ 캐시백 10% 적용혜택이 올 12월 말까지 지속된다. 이번이 네 번째 연장 조치다.

인천시는 인천e음의 캐시백 10% 상향 적용혜택을 오는 12월말까지 재연장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의 매출 증대와 지역 내 소비 진작을 위해서다.

시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지난 3월 캐시백 지급률을 4%에서 10%로 상향한 이후 10월말까지 세 차례에 걸쳐 상향 기간을 연장한 바 있다.

이에 따라 12월말까지는 월 50만원 이하 결제시 캐시백 10%, 월 50만원 초과 100만원 이하 결제시에는 1%의 캐시백 혜택을 계속 받게 된다.

인천e음을 월 100만원 사용하면 시민 1인당 최대 월 5만5000원의 캐시백을 소비지원금으로 지급받을 수 있다.

캐시백 지급률이 10%로 상향된 3~12월 10개월 동안 4인 가족이 각각 월 100만원씩 사용했을 경우 최대 220만원의 소비지원금 혜택을 받는 셈이 된다.

캐시백은 인천e음 충전액과 동일하게 사용이 가능하며, 현금화 할 수가 없어 또 다른 소비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10월 25일 현재 인천e음 가입자 수는 총 134만7000명으로 인천시 경제활동인구 164만명의 82%에 이르며, 인천e음 가입대상인 만 14세 이상 인구 260만명을 기준으로 하면 52%에 해당한다.

또 현재 결제액은 2조3558억원(2019년 이후 누적 결제액 3조9023억원)으로 올 연말까지는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7~9월 3개월간 월평균 2702억원, 일평균 88억원이 인천e음으로 결제됐다. 이는 전국 지역화폐 중 독보적인 것으로 지난해 이어 올해에 8월말 기준 전국 1위의 거래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