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언유착 의혹’ 재판 또다시 공전…‘제보자 X’ 증인신문 재차 불출석

‘검언유착 의혹’ 재판 또다시 공전…‘제보자 X’ 증인신문 재차 불출석

기사승인 2020. 10. 30.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재판부 "구인장 발부됐는데 구인 안 돼…다음 달 4일 증인으로 다시 부를 것"
법원 마크 새로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재판에서 사건을 언론에 처음 제보한 ‘제보자X’ 지모씨(55)가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또다시 불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30일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등의 속행 공판을 열었으나, 증인으로 예정된 지씨와 강모씨가 모두 출석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지씨는 구인장이 발부돼있는데, 소재 파악이 안 돼 구인이 안 되는 것 같다”며 “예정기일에 다시 소환하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소재탐지 등을 거쳐 다음 달 4일로 예정된 속행 공판에 지씨를 다시 증인으로 부르기로 했다.

지씨는 “한동훈 검사장의 수사도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관련자들이 모두 재판에 나가 증언을 한다면 한 검사장에게 자신의 혐의를 부인할 수 있게 도와주는 꼴이 된다”며 증인 출석을 거부하고 있다.

지씨는 ‘검언유착 의혹’의 피해자로 지목된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코리아(VIK)의 대리인 역할을 하며 이 전 기자와 접촉했던 인물이다. 지씨는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사이의 유착 의혹을 MBC에 제보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