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2명 태운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들이받아…3명 사망·19명 부상

22명 태운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들이받아…3명 사망·19명 부상

기사승인 2020. 10. 31. 1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선이 들이받은 원산안면대교 교각 /연합
충남 서해에서 새벽 바다를 운항하던 낚싯배가 교량 교각을 들이받아 3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충남 태안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5시 40분께 9.77t급 어선 '푸른바다 3호'가 충남 태안군 안면도와 보령시 원산도를 잇는 원산안면대교 교각을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어선에 타고 있던 낚시객 등 22명 가운데 A씨(62) 등 3명이 숨지고 30대 B씨가 중태에 빠지는 등 19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해경은 선장 신고를 받고 현장에 경비함정·연안 구조정 등을 급파해 승선원들을 구조했다. 

사고 당시 선장 C씨(42)는 음주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시간대는 동트기 전이어서 주변이 어두운 상태였다"며 "연무 같은 장애는 없었으나, 교각을 미처 보지 못하고 충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해경은 선장 C씨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입건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