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주혁 “‘눈이 부시게’ 촬영 당시 한지민에 의지, 천사 같아”

남주혁 “‘눈이 부시게’ 촬영 당시 한지민에 의지, 천사 같아”

기사승인 2020. 11. 23. 21: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쿨FM
배우 남주혁과 한지민이 영화 '조제'로 청취자들과 소통했다.

23일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는 영화 조제의 남주혁, 한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보이는 라디오에서 한지민은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난 후에는 그 전의 시간으로 돌아가고 싶어 지더라"라며 "울컥했다"고 말했다.


남주혁은 "이 일을 시작하고 나서는 앞으로를 더 만들어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한지민은 영화 '조제'에 대해 "겨울 마다 조금 많은 분들께서 떠올릴 수 있는 사랑이야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영화 조제 개봉 후에 관객들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은?"이라는 질문에 남주혁도 "저 역시도 겨울이라는 계절이 찾아오면 매년 떠오르는 영화가 됐으면 싶다. 사람들의 마음속에 기억이 남는 영화가 됐으면 좋겠다. 그게 제일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남주혁은 "눈이부시게에서 마음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이유는 지민 선배님 떄문이었다. 지민 선배님 덕분에 당시에 너무 의지했었다. 정말 천사같았다. 천사가 있다면 지민 선배님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한지민은 "사실 주혁씨가 영석이 역할로 캐스팅이 되어있던 상태였다. 가장 먼저 들었던 생각은 너무 영석이랑 잘 어울리는데 내가 조제를 해도 될까 싶었다. 눈이부시게 끝나고 해도 될까 싶었다. 물어봤었다. 주혁씨한테. 감독님께도 물어봤었다. 눈이부시게에서는 아쉽게 만났던 지점이 있어서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면 편안하게 다시 잘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용기를 냈다"고 설명했다.

남주혁은 "둘이 만나서 얼마나 큰 시너지가 나올까 기대도 했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