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사흘간 정상외교 마무리…G20 “코로나 백신·치료제 공평한 보급에 전력”

문대통령, 사흘간 정상외교 마무리…G20 “코로나 백신·치료제 공평한 보급에 전력”

기사승인 2020. 11. 23. 0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대통령, 20~22일 APEC·G20 연속 참석
필수 인력 국경 이동 원활화 제안
코로나 극복, 포스트 코로나 위한 협력 강조
G20, 도쿄·베이징 올림픽 기대감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의제발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리야드 G20 정상회의에 참석, 의제발언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화상으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의 이틀째 회의에 참석해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G20 정상들은 이틀간 진행된 이번 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공평하게 보급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가 23일 새벽 배포한 선언문에 따르면 G20 정상들은 “(코로나19) 진단 기기, 치료제 및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광범위한 접종에 따른 면역이 전 세계적인 공공재”라고 강조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의 대유행을 전무후무한 충격이라고 규정하고, 취약한 계층의 지원 및 경제 회복 등이 시급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G20은 저소득국의 채무 상환을 유예해주는 채무 원리금 상환 유예 이니셔티브(DSSI)를 내년 6월까지 이어간다는 기존 약속을 재확인하고, 자유롭고 공정하고 포용적이고 예측가능한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 모색키로

G20은 공중보건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저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도 계속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필수 인력의 국경 이동 원활화’는 지난 3월 G20 화상 특별정상회의 당시 문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각국의 지지를 받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또 정상들은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인 미래를 위해 환경 훼손 예방과 기후변화 대처 등 과제에 대한 노력에도 뜻을 모았다.

각국의 상황에 따라 가장 넓은 범위의 연료와 기술 선택을 활용하는 것을 비롯해 에너지 안보와 경제적 효율성, 환경, 안전성을 실현하는 에너지 전환이 중요하다는 내용이 선언문에 포함됐다.

아울러 정상들은 파리기후협약 이행 약속을 재확인하고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 등을 지원하기 위한 재정 지원 중요성을 강조했다.

G20 정상들은 코로나19를 극복하는 인류의 회복력과 전 세계 단합의 상징으로 2021년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일본의 결정을 평가하고,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최도 고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의를 끝으로 사흘간의 다자 정상회의 일정을 마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이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K방역의 성과를 공유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세계의 연대·협력 필요성을 역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