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원 군 부대 장병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강원 군 부대 장병 코로나19 무더기 확진

기사승인 2020. 11. 23. 1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천 1명, 철원 23명..."병력 이동 통제 속 부대원 진단검사"
철원 코로나19 확산 지속…문 닫은 초등학교
19일 강원 철원군 한 초등학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교문이 굳게 닫혀 있다. 철원지역은 지난 12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무더기로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 철원과 화천에서 육군 장병들이 무더기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23일 “군 내 코로나19 확진자 33명이 추가 발생했다”며 “추가 확진자는 육군 간부 7명과 육군 병사 26명”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들 부대에서는 병력이동을 통제한 가운데 부대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추가 확진된 육군 간부 중 1명은 강원도 화천 소재 부대 소속이고 나머지 6명은 철원 소재 부대 소속이다.

또 철원 소재 부대에서는 병사 2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화천 소재 부대 간부 1명은 민간인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철원 소재 부대 간부 5명과 병사 26명은 부대 내 확진자 발생에 따른 진단검사 결과, 양성 반응을 보였다. 나머지 철원 소재 부대 확진 간부 1명은 증상발현으로 진단검사를 받았다.

이에 따라 군 내 누적 확진자는 263명이다. 이중 167명은 완치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96명은 군 당국의 관리를 받고 있다.

문홍식 국방부 대변인 직무대리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내일부터 수도권 등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우리 군은 전 간부에 대해서 강화된 거리두기 2단계를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변인 직무대리는 “간부의 경우 일과 후 숙소 대기를 원칙으로 하며, 생필품 구매라든지 병원 진료 등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 외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문 대변인 직무대리는 “회식과 사적 모임에 관련해서는 일체 자제가 원칙”이라며 “영내 복지회관 등에서 현장지휘관 승인하에 가능했던 사항도 최대한 자제토록 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문 대변인 직무대리는 “휴가의 경우에 방역수칙 준수하에 시행하되 2단계 적용지역에 거주하는 장병의 휴가는 지휘관 판단하에 제한 가능하고 외출은 원칙적으로 통제하되 현장지휘관 판단하에 안전지역에 한해 시행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