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새2020’ 홍수아·이재우, 10년만에 재회…과거 알게 된 박영린 행보는?

‘불새2020’ 홍수아·이재우, 10년만에 재회…과거 알게 된 박영린 행보는?

기사승인 2020. 11. 24.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새2020
‘불새2020’ 홍수아와 이재우가 10년만에 재회했다/제공=SBS
‘불새 2020’ 홍수아와 이재우가 10년 만에 이뤄진 안타까운 재회를 예고했다.

SBS 아침드라마 ‘불새 2020’은 사랑만으로 결혼했다가 이혼한 부잣집 여자와 가난한 남자가 경제적 상황이 역전된 후 다시 만나면서 일어나는 일을 그린 ‘타이밍 역전 로맨스’.

지난 방송에서 지은(홍수아)은 가족과 함께 일궈온 회사가 부도를 맞으면서 경제 상황 역전을 겪게 됐다. 이후 지은은 죽은 아버지를 대신해 집안의 가장이 됐고, 하우스헬퍼로 일하게 된 곳이 과거 그녀가 살던 본가로 드러나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그곳의 집주인인 ‘서린그룹 CEO 윌리엄 장’이 이혼 후 자수성가한 지은의 전남편 세훈(이재우)이라는 것이 밝혀지는 등 두 사람의 10년 만의 재회가 이뤄질 것이 예고돼 궁금증을 모은다.

제작진은 22회 방송을 앞두고 ‘하우스헬퍼’ 홍수아(지은 역)와 ‘집주인’ 이재우(세훈 역)의 재회가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세훈은 10년 전 가구 공방 월세도 내지 못할 만큼 가난했던 흙수저에서 세계적인 명성의 재력가가 됐고, 철부지 부잣집 딸 지은은 헬퍼가 된 경제 역전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스틸에서 두 사람은 10년 만의 재회에 감정이 북받친 듯 아무 말 없이 서로를 바라만 보고 있다. 앞서 지은은 자신이 살던 집에 헬퍼로 일하게 되자 눈물을 흘리며 한탄했던 바. 끝내 자신을 고용한 집주인이 과거 전남편이라는 현실을 마주한 지은은 머릿속이 하얘진 듯 깜짝 놀란 표정. 과연 두 사람은 재회와 동시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 다른 스틸에서 이재우는 박력 있게 홍수아의 손목을 붙잡고 있다. 결심의 순간이 찾아온 듯 이재우는 결연한 표정을 짓고 있고, 홍수아는 그런 이재우를 애잔하면서 슬픈 눈빛으로 바라보고 있다. 너무 사랑했기에 서로의 애증이 된 두 사람. 재회라는 단어가 무색하게 서로를 차갑게 마주하고 있어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제작진은 “10년 만에 재회한 홍수아와 이재우의 관계 변화와 뒤바뀐 경제 상황을 주목해 달라”며 “특히 이재우의 새로운 연인 박영린이 두 사람의 과거를 알게 되면서 격정의 소용돌이가 펼쳐질 예정이니 흥미진진한 전개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