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혜진, KLPGA 3년 연속 대상 수상…김효주는 상금왕 등 5관왕

최혜진, KLPGA 3년 연속 대상 수상…김효주는 상금왕 등 5관왕

기사승인 2020. 11. 24.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첫 우승, 최혜진<YONHAP NO-4111>
최혜진 /제공=KLPGA
최혜진(21)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3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최혜진은 24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2020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트로피를 받고 3년 연속 왕관을 차지했다. 이번 시즌 16개 대회에 출전한 최혜진은 올해 마지막 대회인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으며 14차례나 10위 안에 이름을 올리며 꾸준한 모습을 보였다.

올해 국내 무대에서 활약한 김효주(25)는 상금왕과 평균타수, 인기상 등 이날 시상식에서 5관왕에 올랐다. 김효주는 이번 시즌 6월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과 10월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오르는 등 상금 7억9713만원으로 1위에 올랐다. 또 평균 타수 69.565타로 유일하게 60대 타수를 기록했고, 골프 팬들이 온라인 투표로 뽑은 인기상과 골프 기자들이 선정한 ‘베스트 플레이어 트로피’까지 석권했다. 안나린(24), 박현경(20)과 함께 2승으로 다승 부문 공동 1위에도 올랐다.

신인상은 유해란(19)이 차지했고, 첫 우승을 달성한 선수에게 주는 ‘KLPGA 위너스 클럽’에는 박현경과 안나린, 이소미(21)가 가입했다.

또 KLPGA 정규 투어에서 10년 연속 활동한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K-10 클럽’에는 김지현(29)과 허윤경(30)이 이름을 올렸다. 6월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 상금 2억5000만원을 전액 기부한 유소연(30)은 기부특별상을 받았다. KB금융그룹 윤종규 회장과 롯데칠성음료 이영구 대표이사에게는 투어 공로상이 주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