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의회, 종합운동장 ‘센트럴파크’ 조성안 통과

용인시의회, 종합운동장 ‘센트럴파크’ 조성안 통과

기사승인 2020. 11. 24. 17: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공원
9월 17일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용인 센트럴파크’조성 계획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추진하는 가칭 센트럴파크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용인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는 24일 제249회 2차 정례회에서 시가 제출한 ‘2021년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용인종합운동장 개선사업)’을 표결 끝에 통과시켰다.

계획안의 주요 골자는 처인구 마평동 703번지 내 용인종합운동장 주경기장 일부 시설을 철거한 자리에 주차장과 문화체육시설 등을 조성한다는 내용이다.

이날 자치행정위 소속 야당 의원들은 ‘졸속 추진’이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국민의힘 김희영·김운봉·이창식 의원은 “15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을 3개월만에 졸속으로 추진했다. 시민을 위한 사업추진이 맞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결국 이 안건은 무기명 표결에 붙여졌고, 총원 7명 중 재적인원 6명이 투표해 찬성 4명, 반대 2명으로 통과됐다.

센트럴파크 조성 사업 계획안은 25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최종 결정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