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서울 1000만 시민 멈춤기간 시의적절, 이해와 동참 부탁”

정세균 총리 “서울 1000만 시민 멈춤기간 시의적절, 이해와 동참 부탁”

기사승인 2020. 11. 25.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노총, 집회 즉시 철회하라"
"수능시험, 부모된 심정으로 안전 주의"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서울시의 ‘1000만 시민 긴급 멈춤기간’에 대해 “과감하고 시의적절했다고 생각한다”며 “시민 여러분의 이 이해와 동참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수도권과 호남권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다른 지자체에서도 지역별 상황에 맞는 정밀한 방역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이날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과 집회에 대해 “최근 코로나19의 기세를 감안할 때 매우 우려스럽다”며 “특히 수능시험을 목전에 두고 있는 수험생과 학부모님의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서라도 집회를 즉시 철회해 달라”고 촉구했다.

정 총리는 “경찰청과 각 지자체는 집회과정에서 방역수칙 위반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상황관리를 철저히 해달라”며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대입 수능시험에 대해 “우리 모두가 부모된 심정으로 수험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무사히 시험을 치르도록 보호하고 배려해 줘야 한다”며 “각 가정과 학교, 지역사회에서는 시험이 끝날 때까지 수험생들이 감염 위험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방역 피로감’과 ‘코로나 불감증’이 우려된다며 “국민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다시 심기일전해서 방역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