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민주노총에 “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 청구” 최후통첩

서울시, 민주노총에 “확진자 발생시 손해배상 청구” 최후통첩

기사승인 2020. 11. 25.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1125141253
김재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총파업 총력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울시는 25일 열린 민주노총 집회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될 경우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강화됐음에도 집회 강행을 예고한 민주노총 측에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 셈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집회로 인해 코로나19가 확산될 경우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박 국장은 “시는 10인 이상 집회를 신고한 민주노총 집회 주최 단체들에 그제(23일) 집회 금지를 공문으로 통보했고, 어제(24일)도 집회 자제를 거듭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집회에서 금지 기준을 위반하거나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으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조치하고, 집회 과정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11시 영등포구청역 근처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을 시작했다. 이곳에 모인 집회 참가인원은 9명이었으며 이 외에도 서울 곳곳에서 9인 이하 인원이 모인 집회가 산발적으로 열렸다.

한편 서울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하루 새 142명 늘어나며 7일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했다. 25일 오전 0시 기준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7900명이다. 24일 0시 이후 하루 동안 14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시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7일 연속 세자릿 수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18일 109명의 확진자가 늘어난 이후 19일 132명, 20일 156명, 21일 121명, 22일 112명, 23일 133명, 24일 142명이 추가 확진됐다.

동대문구고등학교 관련 마포구 홍대새교회에서도 12명이 추가 확진돼 서울에서만 78명이 확진됐다. 타 시도 확진자를 포함할 경우 총 101명이 감염됐다. 현재 교회 관계자, 가족 및 지인 등 총 1037명에 대해 검사했고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78명, 음성 959명이 나왔다.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박 국장은 “종교시설은 거리두기 2단계에서 정규예배·법회·미사 시 좌석의 20%로 참석 인원이 제한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예배·법회·미사로 전환할 것을 강력히 요청드리며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현재 서울시 시립병상은 997병상, 일반병원은 161병상이며 생활치료센터 117병상을 포함해 총 2175병상이 운영 중이다.

박 국장은 “이번 주 중으로 생활치료센터 2개소를 추가로 개소해 483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순차적으로 병상을 확보하고 있지만 의료체계에서 감당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방역 참여를 각별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