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이인영 ‘백신 나눔’ 발언은 진정성 전달 취지”

통일부 “이인영 ‘백신 나눔’ 발언은 진정성 전달 취지”

기사승인 2020. 11. 26. 12: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北 보건 협력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한 의지"
이인영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치료제를 북한과 나누겠다고 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발언에 대해 “‘진정성’을 전달하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 장관은 앞서 지난 18일 KBS와 인터뷰에서 “치료제와 백신으로 서로 협력할 수 있다면 북으로서는 방역 체계로 인해 경제적 희생을 감수했던 부분들에서 조금 벗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거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부가 자국민을 위한 코로나 백신·치료제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인 만큼 이 장관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비판적 논조가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보건 협력에 대한 우리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는 “(백신과 치료제가) 남아돌아서 주는 게 아니라 우리가 비록 조금 부족한 상황이라도 북한과 보건 협력을 한다는 진정성을 전달하려고 한 것이지, 우리가 부족함에도 북한에 주겠다는 취지가 아니었다”며 “뉘앙스 차이가 분명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 매체가 통일부가 이 장관과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면담을 추진하기 위해 백방으로 노력했으나 불발됐다는 보도에 대해 ‘추측성 보도’라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당국자는 “주요국 인사들이 방한하면 장관 면담은 당연히 검토 대상이고, 이런 맥락에서 왕이 부장과의 면담 추진 여부를 검토했지만 여러 가지를 고려해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중국 측에 (면담을) 요청하지도 않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