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선 “美 실리콘밸리 떠나는 기업들 한국으로 유치해야”(종합)

박영선 “美 실리콘밸리 떠나는 기업들 한국으로 유치해야”(종합)

기사승인 2020. 11. 26.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전환기에 기회 많이 있으니 놓치지 말고 우뚝 서는 기회로 만들어야"
박영선 중기부 장관,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출범식' 참석
1
박영선 중기부 장괸이 26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 팁스홀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6일 “오늘 발족하는 ‘강소기업 100 협의회’가 대한민국 혁신 벤처기업·스타트업의 모범이 돼 미국 실리콘밸리 같은 기업가정신을 함양하고 더 강한 기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 팁스홀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출범식’에서 이같이 밝히며, “요즘은 실리콘밸리를 떠나 미국 콜로라도 등으로 이주하는 기업들이 있는데 그 기업들은 한국으로 유치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앞으로 강소기업 100 협의회가 소부장 엔젤투자펀드를 조성해 생태계 관점에서 바람직한 일이 이뤄지는 날이 오면 좋겠다”며 “강소기업 100이 대한민국의 등대가 되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소부장 기업 중 그간 일본, 독일에서 수입한 걸 대체할 수 있었던 기업, 그린뉴딜 기업 중 최근와서 각광받고 있는 기업, 새로운 부품으로의 이동, 이런 대전환기가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 대전환기에는 기회가 많이 있으니 놓치지 말고 우뚝 서는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1
박영선 중기부 장관(가운데)과 참석자들이 26일 서울 역삼동 팁스타운 팁스홀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출범식’에서 기술강국으로의 도약 기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그는 “강소기업 100 협의회를 결성해 엔젤투자협회가 같이 투자해 후배 강소기업을 키우는 건 굉장히 의미 있는 일이다. 이제 기업을 육성하는 생태계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힘들지만 우리는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경제적 타격이 가장 적다. 대한민국의 이런 힘은 바로 강소기업 100에서 나온다. 혁신 벤처기업이 대만민국을 지탱해주고 있다. 이것은 케이(K) 방역 성과와 같이 이뤄졌는데 내년에는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부장 연구개발(R&D)이 대폭 증액됐다. 기업당 지원하는 금액이 늘어난다”며 “앞으로 정부는 강소기업을 혁신기업 국가 100에 추천해 금융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기술성과 혁신성을 대폭 보유한 기업에 대해 40조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