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강원형 일자리에 1120억원 종합패키지 지원”

홍남기 “강원형 일자리에 1120억원 종합패키지 지원”

기사승인 2020. 11. 26.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21차 비경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상생형 지역 일자리인 ‘강원형 일자리’에 대해 “정부가 강원도와 함께 총 1120억원의 종합 패키지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강원 횡성 우천일반산단 디피코 공장에서 열린 ‘강원형 일자리 선정기념식’에 참석해 “완성차 업체와 6개 부품사가 ‘영업이익 공유’라는 상생협력을 통해 상생형 일자리의 획기적인 모델을 제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중소기업만의 자체 기술로 1년 만에 초소형 전기화물차 ‘포트로’를 개발하는 큰 성과를 거뒀다”며 “특히 강원도가 앞장서서 횡성이 이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임대공장 등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제조업 불모지에 기업을 유치해 상당한 규모의 전기차 사업 투자와 지역 일자리를 창출해냈다”고 평가했다.

한편 홍 부총리는 “횡성의 전기차를 비롯한 미래차 산업은 바이오헬스, 시스템 반도체와 함께 우리나라 혁신성장의 3대 핵심 산업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전기상용차 집중 지원 △충전 인프라 보급 등 수요 확충 △미래차 수출 주력화 지원 △미래차 중심의 산업생태계 재편 지원 등을 약속했다.

홍 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위기에도 상생형 일자리가 신규 지역 투자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며 “맞춤형 컨설팅 등 상생형 일자리 확산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