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화재 중국법인, 中 텐센트 등과 손잡고 합작법인 전환

삼성화재 중국법인, 中 텐센트 등과 손잡고 합작법인 전환

기사승인 2020. 11. 26.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①] 삼성화재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
26일 오후 삼성화재와 텐센트 등 투자사들의 경영진은 중국법인 지분제휴 계약 서명식을 화상으로 진행했다. (화면 왼쪽)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과 (화면 오른쪽) 런후이촨 텐센트 고급고문. /제공 = 삼성화재
삼성화재는 중국의 대표 인터넷 기업인 텐센트 등 투자사들과의 지분 제휴를 통해 자사 중국법인을 합작법인 형태로 전환하기로 했다.

최영무 삼성화재 사장은 텐센트 등 투자사의 경영진들은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26일 오후 체결했다. 합작법인 전환 후 지분율은 삼성화재 37%, 텐센트 32%, 상해지아인 11.5%, 위싱과학기술회사 11.5%, 상해티엔천 4%, 보위펀드 4%로 구성될 예정이다.

삼성화재는 2005년 중국 손해보험 시장에 해외 보험사로는 최초로 단독법인 설립 후 경영해왔으나, 외국계 보험사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의미있는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텐센트 등 중국 투자사들과 손을 잡았다. 삼성화재는 중국법인을 합작 보험사로 전환시켜 파트너사의 플랫폼을 활용한 추가 성장 전략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중국의 손해보험 시장은 개인보험이 급성장하는 추세다. 합작법인은 기존 한국계 기업보험 중심의 사업 기반에 더해 텐센트의 12억명에 달하는 고객과 견고한 IT 인프라를 활용한 온라인 개인보험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합작법인은 공동경영 형태로 운영되며, 내년 초 중국 감독당국에 주주 변경 및 증자 등에 대한 신청 서류를 제출하고 승인받을 계획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보험시장에서 사업 확대를 위한 든든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시장에서의 성과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