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현범 대표이사 신규 선임

한국테크놀로지그룹, 조현범 대표이사 신규 선임

기사승인 2020. 11. 26.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
조현범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제공=한국테크놀로지그룹
아버지인 조양래 회장의 지분을 인수하며 지주사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의 최대주주로 올라선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사장이 그룹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기존의 조현식 부회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에서 조현식·조현범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조 부회장은 최고경영자(CEO) 각자 대표이사로써 브랜드 이미지와 계열사 간 시너지 제고에 주력하고, 조 사장은 최고운영책임자(COO) 각자 대표이사로 신사업 개발과 인수합병(M&A)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함에 따라 조 사장 단독으로 의사 결정이 가능한 만큼, 업계에서는 조 사장의 그룹 내 입지가 한층 더 강화되며 승계 구도 굳히기가 본격화됐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이날 열린 이사회에서 한국아트라스비엑스를 흡수합병해 ‘사업형 지주사’로 전환을 결의했다.

양사는 내년 1월 각각 이사회 또는 주주총회 등 제반 절차를 거쳐 4월 1일까지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합병비율은 1대 3.39로 소멸법인인 한국아트라스비엑스(5만3599원) 주식 1주당 존속법인인 한국테크놀로지그룹(1만5801원) 주식 3.39주가 배정된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그룹사의 전방산업인 자동차 시장 성장 둔화와 내연기관 자동차가 친환경 자동차로 대체되는 등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는 위기 상황 속에서 양사가 보유한 역량 및 자원을 통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함으로써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하기 위함”이라고 합병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한국아트라스비엑스가 영위하고 있는 납축전지 사업은 친환경 자동차의 성장 및 납축전지 기술개발의 한계, 각국의 납 규제 정책 등으로 인해 리튬전지로 대체될 환경에 처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합병을 통한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이 보유한 브랜드, 네트워킹, M&A 역량 등을 적극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기술력 및 인력, 그리고 수요처를 확보하고 과감한 투자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납축전지 제조 및 판매사를 넘어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전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이번 합병으로 한국테크놀로지그룹는 사업형 지주회사로써 안정적인 투자재원 확보가 가능해져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및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한 투자를 적극 주도해나갈 예정이다.

한국테크놀로지그룹은 “그룹의 핵심사업인 타이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양적, 질적 투자를 지속하는 한편, 모빌리티 및 미래 기술기반 산업분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주주가치 제고에 기여하고 이에 걸맞는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