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준배 김제시장, 지평선산단 ‘삼동허브’ 애로사항 청취

박준배 김제시장, 지평선산단 ‘삼동허브’ 애로사항 청취

기사승인 2020. 11. 27.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1127100049
박준배 전북 김제시장
김제 신동준 기자 = 박준배 전북 김제시장은 27일 지평선산단에 입주해 있는 자동차 부품(HUB) 제조기업인 삼동허브㈜를 방문해 신병일 대표를 면담하고 공장시설을 둘러봤다.

박준배 시장의 방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부품 기업의 애로사항을 논의하고 지역과 함께 상생 발전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박 시장은 기업들의 투자 여건과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약속하며 기업들도 지금의 어려운 대내·외 환경을 잘 극복하고 고용과 투자를 확대해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해 줄 것을 요청했다.

2014년 김제와 처음 인연을 맺은 삼동허브는 현재 경주에 본사를 두고 자동차 부품(HUB)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우수 중소기업으로 2016년 김제공장 가동 후 30명 정도이던 인력을 현재 60명까지 확대해 오고 있다. 향후 김제공장을 기업 성장을 위한 핵심사업장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을 갖고 있다.

기업의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활성화라는 선순환 고리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취임 후 지속적으로 노력해 오고 있는 박 시장은 올해도 농공·산업단지 간담회를 개최해 기업인들과의 접촉면을 확대해 나가고 기업유치시장일괄처리제를 중심으로 24개 기업을 방문하는 등 기업투자 유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