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수능시험학생 시험장 이동 돕는다

대전시, 코로나19 자가격리자 수능시험학생 시험장 이동 돕는다

기사승인 2020. 11. 27.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시6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시는 다음 달 3일 2021학년도 대입수능시험일에 코로나19로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의 안전한 수송지원을 위해 대전교육청·소방본부·자치구와 시험장 이동지원반을 구성해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지역 대학수능시험은 36개교 931개 교실에서 수능시험을 보게 된다. 수험생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대전보훈병원에서, 자가격리자는 신탄진고등학교에서 시험에 응시한다.

정신영 시 재난관리과장은 “코로나19로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이 안전하게 시험에 응시할 수 있도록 자가용 차량을 이용한 이동이 불가능한 수험생을 대상으로 구급차량을 지원해 시험장까지 안전하게 수송할 수 있도록 지원체계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중 시험장(신탄진고)까지 이동지원이 필요한 수험생은 대전시 재난관리과로 연락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